폐허와 회복

보안책방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 전시 기획팀과 함께 애도와 기억, 상처와 회복에 대한 서가를 준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