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etcher Mackey. 플레쳐 맥키

스크린샷 2017-08-16 11.59.38

I truly had an exceptional experience during my time at Boan Stay in the Artspace Boan1942. From the accommodations, gallery spaces, café and the weekly public conversations over tea, Boan presents an incredible experience that is deeply rooted in the local, historical, and cultural context that the old Seoul neighborhood of Seochon has to offer.

Located on the 1st street in Tongui- dong, Tongui-dong Boan Yeokwan (Inn) has always been a “cultural space” and place for artists to stay since the 1930’s and that tradition continues to this day. I especially enjoyed my evenings on the building’s roof terrace with clear views of the traditional Hanok houses, Inwangsan Mountain and of Cheong Wa Dae (the Blue House) that is the residence of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located just at the foot of beautiful Bukaksan Mountain.

 

From my room window I had a direct view of the west wall of Gyeonbokgung Palace and it’s Yeongchunmun Gate. I learned that this gate represents “The door that brings in fall” or the Autumn Gate and was mainly used for artists and writers to enter the palace. This certainly affords Boan an appropriate and deeper connection to the much earlier history of the area. In fact, during the construction of Boan’s new space, evidence of artifacts and structures from earlier times were uncovered and very well may be the spaces used by the creative individuals and groups waiting entrance into the palace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se can all be viewed in situ through Boan’s unique lower basement see-through floor.

I gained a deep appreciation in Boan Stay’s design as a modern iteration of
Boan Inn’s original function as a shelter for cultural producers. Beyond the considerable significance the geographical location holds, the conjunction of profit based space and community space within Artspace Boan1942 is quite unique. Programs such as the weekly Thursday afternoon tea drinking and discussions called Mokcha creates a sense of equity in its openness to anyone to come and share their work unlike the seemingly wall of standards the art world has created.

Another must experience is the café Illsangdabansa, on the first floor of Boan1942. The friendly and creative culinary staff performs behind the common counter while easily integrating customers into the art of consumption and the traditional tea servings should not be missed.

The tradition, spirits and history that remains tangible invites you experience this place – What you will find here is Boan, Seochon and a sense of Korea that is well beyond what the average tourism offers.


 

통의동 보안여관의 보안스테이에서 숙박은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숙박시설 부터 전시 공간, 카페, 지하 2층의 서점 그리고, 일주일에 한번 함께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모임인 목차 까지 서촌에서만 경험 할 수 있는 장소 특정적 지역성과 역사성, 그리고 문화적 자산을 흠뻑 즐겼습니다.

무엇보다도 1930년대부터 현재까지 문화적인 허브였다는 통의동의 지역적 특색은 특별한 인상을 주었습니다. 특히 4층의 테라스에서 내려다보이는 서촌의 한옥들과, 북악산, 그리고 그 아래에 자리한 청와대를 바라보며 보낸 저녁은 진정한 평온함을 경험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제가 묵었던 방 창문에선 “가을을 맞이하는 문”이라는 ‘영추문’이 보였는데, 옛 문화 예술인들이 입궐할 때 주로 사용한 출입구라고 합니다. 이를 마주한 보안여관 역시 과거의 역사들과 깊게 연결된 공간으로 느껴졌습니다. 보안여관의 지하 2층의 서점으로 내려가면 건물이 신축 될 때 발굴된 유물들이 진열된 유리바닥을 볼 수 있는데, 과거 이 지역에서 활동했던 문인들의 흔적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유물들을 보는 것 또한 흥미로운 광경이었습니다.

문화생산자들을 위한 쉼의 공간이자 문화적 거점이였던 보안여관의 문화적자산을 현대적 감각으로 이어가는 보안스테이에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주요한 지리적 위치를 바탕으로 상업공간과 커뮤니티 공간이 함께 형성된 보안1942는 매우 독특한 공간으로 느껴집니다. 보안여관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 중 목요일에 차를 마시는 목차 또한, 예술계 일부의 권위적인 태도와 달리 동등한 창작자로써 누구든지 자신의 작업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것 또한 뜻 깊게 와 닿았습니다.

보안스테이에 방문하는 이들이 꼭 경험해야 할 것 중 또 다른 하나는 보안1942의 1층에 위치한 ‘일상다반사’입니다. 친절한 직원들은 손님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카운터 형식의 바(bar)에서 전통 음료를 직접 만들며 음식을 매개로 손님과 창조적 관계를 맺습니다.

통의동 보안여관은 과거와 현재의 전통과 혼 그리고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통의동 보안여관을 방문하고 숙박하는 모든 사람들은 평범한 투어리즘이 제공하는 그 어떤 것 보다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자부합니다.